top of page

024ㅣ찰나ㅣCOMMUITY CINEMAㅣ21.11.24



영화 감정 치유 모임, 찰나 3회차


_

나는 어떤 감정으로 살고 있나요?

영화를 통해 마음의 안부를 묻습니다.


_

방성준, <그 언덕을 지나는 시간>


보이는 것이 많아져

한참을 주저앉아 시를 씁니다

꽃잎이 진 자리에 밤이 오면

눈마저 감고

그때마다 당신은 나를 부릅니다

적막을 뚫고 오는 종소리

언덕을 밀어내며

나는 일어나 길을 오릅니다

생의 오른편으로, 오른편으로


_

살면서 가까워지지 못했던 아들의 세계

아들을 떠나보내고 나서야

그가 보고 겪은 것을 찾아가며

아들의 세계에 문을 두드리는 어머니,

그리움이라는 게 나에게 남은 그 사람의

퍼즐을 맞춰가는 과정,

그 언덕을 지나는 시간


_

영화로 마음의 안부를 묻는 사이, 찰나 3회차 상영작 <그 언덕을 지나는 시간>

인물, 관계, 감정 등 다양한 키워드를 통해

치유적 관람을 경험하였습니다.

나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마음의 안부를 묻는 것만으로,

감정 치유가 시작되었습니다.


_

thanks to

홍제동에 자리잡은 다락방 영화관, 무명극장(@mm_movie)

영화로운 아침, 영화로운 바다, 정동진영화서점(@eastcine_bookshop)

독립예술영화유통배급지원센터 인디그라운드(@indieground.kr)


참여해주신 관객분들과 커뮤니티 시네마 프로젝트를 위해 애써주신 지역 활동가들에게도 감사 인사 드립니다. 인디하우스는 영화를 매개로 사람과 사람을 잇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네마 활동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 바랍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